AI 생성 비트코인 경매, SatsCrap

AI 생성 비트코인 경매, SatsCrap은 신규 사용자가 AI를 활용하여 1분 이내에 비트코인을 상장하고 판매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AI 생성 비트코인

AI 생성 비트코인

비트코인으로 상품을 거래하는 마켓플레이스인 SatsCrap이 새로운 기능을 공개했습니다: 비트코인 매거진에 보낸 보도자료에 따르면, 비트코인과 AI 기반 경매를 통해 수능을 위한 상품 판매 프로세스를 간소화한다고 합니다. 이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사용자는 KYC가 필요 없는 비트코인으로 거래하면서 손쉽게 물건을 등록하고, 입찰하고, 구매할 수 있습니다.

“비트코인은 세상의 가격을 재조정하고 있습니다.”라고 샛스크랩의 모회사인 스카스 시티의 최고 경영자인 크리스 트라마운트는 말합니다. “우리는 사람들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비트코인으로 가치를 잃게 될 쓰레기를 미래의 하드 머니로 교환할 수 있는 옵션을 만들고 있습니다.”

비트코인 경매 방법

AI 생성 비트코인 플랫폼인 SatsCrap의 판매자는 소량의 비트코인을 담보로 예치해야 하며, 이를 통해 책임감을 보장하고 원활한 판매자 경험을 촉진할 수 있습니다. 이 플랫폼은 AI 기술을 활용하여 업로드된 물품 사진을 기반으로 경매 제목과 설명을 자동으로 제안하므로 사용자는 60초 이내에 리스팅을 생성할 수 있습니다.

발표에 따르면, 일상용품과 수집품에 대해 인터넷 최저가를 제공한다는 사명을 가진 SatsCrap은 구매자에게 온체인 또는 라이트닝 비트코인은 물론 신용카드, 애프터페이, 현금 앱 페이 등 다양한 결제 옵션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스카스시티의 비트코인 거래 촉진에 대한 폭넓은 경험을 바탕으로, 샛스크랩은 비트코인을 수용하여 온라인 판매의 미래를 재정의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또한, 출시를 기념하여 2월 한 달간 상장 수수료를 면제한다고 밝혔습니다.

비트코인을 일상적인 상거래 환경에 더욱 통합하기 위한 대담한 움직임으로, 샛크랩은 AI 기반 비트코인 경매 마켓플레이스에서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독특한 로열티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암호화폐로 아이템이 거래되는 방식을 혁신하겠다는 약속을 바탕으로, 이 프로그램은 비트코인 최소 단위인 사토시로 거래의 일정 비율을 사용자에게 돌려주는 기능인 사츠백을 통해 참여자에게 보상을 제공합니다.

SatsCrap

‘SatsCrap’은 단순히 거래를 위한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비트코인을 투자 이상의 가치로 여기는 커뮤니티를 구축하는 것입니다.”라고 크리스 트라마운트는 설명합니다. “샛츠백 프로그램을 통해 모든 거래가 비트코인 생태계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 비트코인을 채택하려는 사용자의 헌신에 보답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샛츠백 프로그램은 정기적으로 플랫폼에 참여하는 사용자들에게 추가적인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AI 지원 상장 프로세스 및 KYC 없는 환경과 같은 샛츠크랩의 기존 기능을 보완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수집품을 구매하든 일상용품을 구매하든 사용자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토시를 축적하여 비트코인을 금융 관행에 더욱 포함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SatsCrap은 새츠백 프로그램 내에 거래량과 빈도에 따라 더 높은 수준의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계층형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입니다. 이 시스템은 플랫폼의 더 빈번한 사용을 장려할 뿐만 아니라 시장에서 가장 활발한 사용자에게 보상을 제공함으로써 비트코인 커뮤니티와 더 깊은 관계를 형성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SatsCrap은 2월 한 달간 상장 수수료를 면제하고 있으며, 샛츠백 프로그램의 도입으로 비트코인 참여에 대한 보상을 제공하는 마켓플레이스에 참여하기를 열망하는 더 많은 사용자층을 끌어들일 것으로 확신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혁신적인 접근 방식은 온라인 마켓플레이스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되며, 교환되는 가치는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것 이상으로 확장되어 비트코인이 미래의 통화로서 더 널리 채택되고 가치를 인정받는 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